회원가입 차트달기 유료서비스안내 고객센터
 
GT 리포트
게임뉴스
하드웨어 뉴스
소프트웨어 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2017년 10월 3주차 주간..
2017년 10월 4주차 주간..
2017년 10월 월간게임동..
2017년 11 월 2주차 주간..
카카오 스마트 스피커 '..
AMD 코리아, 최신 프로세..
제프 카플란이 인정한 OP..
카카오 인공지능 스피커 ..
스퀘어에닉스 '그림노츠'..
 
 
홈> 뉴스> 게임뉴스  
  범위 9분의 1로 감소, 치유량 극대화... 오버워치 '루시우' 바뀐다
 
2017년 03월 21일 () 조회수 : 164

▲ '오버워치' 영웅 '루시우'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오버워치’는 각기 다른 강점을 가진 영웅으로 팀을 구성한다. 보통 딜러와 힐러, 탱커 등으로 역할이 나뉜다. 그리고 ‘오버워치’의 ‘루시우’는 광범위한 버프 스킬 범위를 토대로 ‘힐러’ 중 반드시 선택해야 하는 영웅으로 통했다. 이러한 ‘루시우’가 변화를 예고했다. 소위 ‘치유 토템’이라 불릴 정도로 뒤에서 팀을 지원하는데 집중했던 플레이에서 벗어나 본인이 적극적으로 전장을 돌아다니며 대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영웅으로 거듭나려 하고 있다.

블리자드는 지난 3월 18일(북미 기준), ‘오버워치’ 공개 테스트 서버를 통해 개편된 ‘루시우’를 공개했다. ‘루시우’ 개편은 3월 초부터 꾸준히 예고되어 왔다. ‘오버워치’ 제프 카플란 디렉터는 레딧을 통해 ‘현재 제작진은 ‘루시우’에 변화를 주려 하고 있다. 플레이어들이 ‘루시우’를 반드시 골라야 하는 영웅으로 생각하고 있지만, 정작 ‘루시우’를 고른 플레이어가 플레이에 엄청난 기여를 하고 있다고 느끼는지는 의문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루시우’는 기본적으로 특정 범위 안에 들어온 아군에 체력 회복과 이동속도 버프를 줄 수 있다. 여기에 궁극기 역시 범위 안에 들어온 아군 전체에 보호막을 씌워주는 것이다. 여기에 다른 영웅에 비해 상대적으로 정확한 조준이 필요하지 않아 초보 유저들이 하기 좋은 영웅으로 손꼽혔다. 그러나 큰 힘을 들이지 않아도 팀원 전체에게 힐과 버프를 줄 수 있다는 특징으로 인해 강력하지만 게이머가 주도적으로 플레이를 이끌어간다는 느낌을 받기 어려웠다는 것이었다.

이에 제작진은 ‘루시우’를 좀 더 적극적으로 전장을 돌아다녀야 하는 ‘힐러’로 탈바꿈시켰다. 전체적으로 스킬 범위를 줄이는 대신 이동속도와 기본적인 치유량을 높인 것이다. 우선 아군의 체력을 회복시키거나 이동속도를 높여줄 수 있는 ‘분위기 전환’의 범위를 반경 30미터에서 10미터로 대폭 줄였다. 대신 아군의 체력을 회복시키는 ‘치유의 노래’의 초당 치유량을 50% 높였다. 즉, 범위가 줄어든 대신 치유량이 크게 늘어난 것이다.

여기에 아군에게 일시적인 보호막을 씌워주는 궁극기 ‘소리 방벽’ 역시 범위가 30미터에서 20미터로 줄였다. 대신 이동속도가 대폭 늘어난다. ‘루시우’는 게임 속에서 벽을 타며 이동할 수 있는데, 벽을 탈 때 이동속도가 30% 증가하며 벽을 박차고 뛰어오르면 추가로 속도 증가 효과를 받는다. 마지막으로 기본 공격이라 할 수 있는 ‘음파 증폭기’의 발사 속도가 40에서 50으로 늘어났고, 음파로 상대를 밀쳐내는 ‘소리 파동’이 수직방향으로도 적용된다. 즉, 위에서 내려오는 적을 밀쳐내면 위로 튕겨 올라간다는 것이다.

정리하자면 ‘루시우’는 전체적인 스킬 범위는 줄었으나 치유량과 기동력은 올라갔다. 특히 주로 팀과 떨어져서 홀로 다니는 ‘파라’나 ‘위도우메이커’, ‘겐지’ 등을 지원할 때 줄어든 범위와 증가한 기동력을 토대로 다른 방식의 전술을 생각해야 한다. 기존보다 빠르게 전장을 이동할 수 있기 때문에 제자리에 가만히 있는 것이 아니라 도움이 필요한 영웅을 적극적으로 찾아 다니며 지원하는 플레이가 요구되기 때문이다. 또한, 아군 중 누구를 먼저 살려야 팀에 도움이 될지를 선택해야 하는 판단력도 필요하다.

이 외에도 공개 테스트 서버에는 다양한 변경 사항이 적용됐다. 우선 가장 큰 부분은 경쟁전에서 거점을 두고 싸우는 ‘점령/호위 전장’에서 모든 거점을 점령하지 못한 채 게임이 끝나도 어느 팀이 더 많은 거점을 가지고 있느냐에따라 승부가 갈린다. 이는 경쟁전에서 ‘무승부’를 줄이기 위한 조치다. 여기에 게임 속 전장 중 하나인 ‘아이헨발데’에 공격 팀 시작 지점과 점령 지점을 연결하는 새로운 통로가 생겼다.

여기에 게이머가 직접 다양한 규칙을 적용해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사용자 지정 게임’에 ‘프리셋’ 기능이 도입됐다. 즉, 기존에 설정해놓은 게임을 저장했다가 다시 불러올 수 있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영웅 갤러리’에서 각 영웅의 배경스토리에 대한 세부 정보와 스토리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스킨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있는 항목이 추가됐다.

Copyright ⓒ 게임메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임뉴스 리스트
[앱셔틀] '탱딜힐' 딱 짜인 테라M, 인던 탐험이 기대된다 2017-11-18
[앱셔틀] 모바일 MMORPG도 '날탈' 시대, 이카루스M 2017-11-18
그랜드체이스 산실, KOG가 찾은 '커츠펠' 2대 2의 미학 2017-11-18
액토즈가 시도한 마인크래프트 e스포츠, 외외로 치열했다 2017-11-18
[앱셔틀] 블소 레볼루션, 넷마블의 모바일 신공 2초식 2017-11-18
 
 
 장르순위 - RTS
순위 게임명 점유율
 
리그 오브 레전드 84.57% 
 
스타크래프트 8.62%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2.31% 
 
워크래프트 3 1.93% 
 
스타크래프트2 1.71% 
 
도타 2 0.58% 
 
카오스온라인 0.23% 
 
하이퍼유니버스 0.03% 
 
히어로즈 오브 뉴어스 0.01% 
 
마블 엔드 타임 아레나 0.00% 
전일대비
회사소개 게임트릭스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휴문의 사이트맵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