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차트달기 유료서비스안내 고객센터
 
GT 리포트
게임뉴스
하드웨어 뉴스
소프트웨어 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2021년 3월 2주차 주간게..
2021년 3월 4주차 주간게..
2021년 3월 3주차 주간게..
21년 3월 월간게임동향
2021년 4월 2주차 주간게..
로스트아크, 스트라이커 ..
몬스터 헌터 라이즈 참전..
원주민 비하 논란 원신, ..
메이플스토리, '부주' 유..
 
 
홈> 뉴스> 게임뉴스  
  넥슨, 2016년 마비노기 복사 사건은 슈퍼계정이 아니었다
 
2021년 03월 13일 () 조회수 : 428
▲ 마비노기 슈퍼 계정 논란에 대한 해명도 이번 간담회에서 이뤄졌다 (사진: 간담회 생중계 갈무리)

넥슨은 13일, 마비노기 유저 간담회를 개최하고 게이머들의 불만사항에 대해 답했다. 이 자리에서는 과거에 벌어졌던 슈퍼 계정 논란과 쇼케이스 사전 유출 사건이 언급됐다. 두 사건 모두 발생 당시 자초지종에 대한 자세한 안내가 없었고, 수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유저들은 속시원한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우선 지난 2016년 발생한 슈퍼 계정 논란에 대한 설명이 있었다. 민 디렉터는 “사건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아 논란을 매듭짓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고 말하며 해당 논란의 조사 및 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설명에 따르면 넥슨은 2016년 7월 22일, 아이템 복사를 암시하는 내용의 제보를 바탕으로 로그를 조사해 아이템 복사가 이뤄진 정황을 포착했다. 이후 2개 계정에 대한 임시 블록 조치 후 1차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 과정에서 넥슨은 문제가 된 계정이 넥슨 내부자가 아님을 확인했다. 해당 계정들은 넥슨 약관에 따라 제재 처리가 이루어졌으며, 제작, 복사 아이템의 99% 이상을 회수했다. 다만 정상 거래를 통해 유출된 아이템은 피해자 확산을 우려해 회수하지 않았다. 아울러 내부적으로 모니터링 시스템을 강화해 이후로는 이와 같은 사례가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유저 대표단은 던전앤파이터 슈퍼계정 논란을 언급하며, 당시 혐의자 색출에 큰 공헌을 했던 ‘타임라인’과 유사한 시스템을 도입할 의향이 있는지 질문했다. 민 디렉터는 “필요하다면 충분히 도입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다만, 그 내용에 대해 자세히 아는 것은 아니기에 조사해보고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2017년에 발발한 ‘파멸의 부름’ 쇼케이스 사전 유출 건은 사건 발발 두 달 만에 인적 사항 특정이 어려워 혐의자를 색출하지 못한 채 수사가 종결됐다. 다만, 유저들은 사건 발생 약 1주일 후 올라온 공지를 제외하고는 사건 전개과정에 대한 구체적인 안내를 받지 못했다. 민 디렉터는 “당시 판단은 잘못된 것이라 생각하며, 이 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 쇼케이스 사전 유출 건에 대한 자초지종도 언급됐다 (간담회 생중계 갈무리)

Copyright ⓒ 게임메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임뉴스 리스트
엠블럼 교체도 완료, SSG 랜더스 프로야구 H2 등판 2021-04-14
넷마블 최고 역작 될 수 있을까? 제2의 나라 6월 출시 2021-04-14
영원회귀: 블랙서바이벌, 신규 캐릭터 '알렉스' 추가 2021-04-14
미르4, 60분간의 치열한 사투 '생령의 습격' 공개 2021-04-14
해적왕이 될 거야! 오픈월드 해적RPG '킹 오브 씨' 5월 출시 2021-04-15
 
 
 장르순위 - RTS
순위 게임명 점유율
 
리그 오브 레전드 91.19% 
 
스타크래프트 4.91% 
 
워크래프트 3 1.80% 
 
스타크래프트2 0.70% 
 
영원회귀: 블랙서바이벌 0.62% 
 
도타 2 0.42%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0.35% 
 
They Are Billions 0.00% 
  2
배틀라이트 0.00% 
  2
[루니파크] 마피아 III 0.00% 
전일대비
회사소개 게임트릭스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휴문의 사이트맵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서